농장이야기
인증서 현황
찾아오시는 길
주변관광지
응명동이야기
직지사
예로부터 학이 자주 찾아와 황학산으로 불리웠고, 지도상에도 그렇게 표기되어 있으나, 직지사의 현판을 비롯, 택리지등에 황악산으로 명기되어 있다.
황악산 동쪽 산기슭에 자리한 직지사는 신라 눌지왕 2년 (418년)에 아도화상이 창건하였고 문화재로는 보물 제319호인 석조약사여래좌상과 보물 제606호인 삼층석탑등 국가지정문화재 7점이 있으며, 암자로는 운수암, 은선암, 백련암이 있다.

전체적인 산세는 특징없이 완만한 편이나 온 산에 수림이 울창하고 산 동쪽으로 흘러내리는 계곡은 곳곳에 폭포와 소를 이뤄 그윽한 계곡미를 이루고 있다.
특히 직지사 서쪽 200m지점에 있는 천룡대에서부터 펼쳐지는 능여계곡은 이 산의 대표적인 계곡으로 봄철에는 진달래, 벚꽃, 산목련이 볼만하고 가을철 단풍 또한 절경을 이룬다.
 
직지문화공원
직지문화공원에는 중앙의 음악조형분수를 중심으로 일반 공원시설물로는 광장3개소, 폭 25m에 높이가 17m에 이르는 대형 2단 폭포, 직지사 경내의 맑은 물을 그대로 유입 공원 내로 흐르게 하는 계류시설 330m와 어린이 종합놀이시설 10종, 지압보도, 마사토, 점토블록으로 조성된 산책로 3,600m, 모양이 각기 다른 정자 및 파고라 9개소, 잠시 쉴수 있는 의자 140개소 등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하였고, 문화시설로는 국내외 17개국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 50점을 추진위원회를 구성 엄선한 후 다양하게 설치하였으며, 문인협회 김천시지부의 협조를 받아 자연석에 아로새긴 애송시 20편, 전국관광공예품대상을 수상한 우리지역출신이 제작한 아파트7층 높이의 전국에서 가장 크고 예술적인 가치가 높은 대형장승 2기, 옛 전통미를 재현한 170m의 성곽과 전통담장, 음악, 조명, 분수가 어우러진 환상적인 원형음악분수 1개소, 2천여명이 동시에 관람 할 수 있는 야외공연장 등의 문화시설과 소나무 외 23종의 교목류 1,300 여주, 자산홍 등 관목류 88천본, 맥문동 등 초화류 47천본, 금낭화 등 야생화 39천본 등 다양한 종류의 수목과 관목류, 초목류를 식재하여 계절에 따라 최대한의 자연미가 연출 될 수 있도록 그루마다 포기마다 심혈을 기울여 조화롭고 다양하게 꾸몄으며, 특히, 본 공원조성사업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소나무 331주와 자연석 6만 톤을 헌수, 헌석 함으로서 20억원의 사업비 절감과 함께 동참하는 주인의식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었고 또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1천여평에 어린이들을 위한 종합 놀이시설을 설치하여 어린이가 노는 시간을 이용 조각, 시비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고, 그 외에 장애인을 위한 화장실 자동문 설치 등 어린이와 노약자 등도 관람도중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공원 중앙부의 원형음악분수는 우리나라에서도 손꼽을 만큼 예술성과 작품성이 뛰어난 것은 물론 음악에 맞춰 연출되는 웅장한 사운드와 함께 주·야간에 20여분씩 펼쳐지는 화려한 분수쇼의 연출과, 이외에도 누각 아래로 떨어지는2단 폭포, 우리나라 최대의 대형장승 등은 앞으로 이 지역의 또 다른 명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암사
훼손되지 않는 자연경관 속에 천년고찰의 신비로움을 간직한 청암사는 신라 헌안왕 3년(859년) 도선국사가 건립하여 허정대사, 환우대사, 대운대사 등에 의한 4차 중창과, 現 주지 지형스님의 제5차 중창불사에 의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이곳은 조선시대 화엄학의 대가였던 회암 정혜스님이 주석하면서 불교강원으로 명성을 드날렸으며, 그 맥을 이어 1987년 청암사 승가대학이 건립, 현재 150여명의 비구니 스님들이 수학하고 있는 전문교육기관이다.
또한 매월 정기법회, 어린이 법회, 법화경 7일기도, 어린이 여름 불교학교, 태극권 수양 등 수행과 포교를 겸한 청정도량이다.

대웅전-정면 3칸, 측면2칸의 다포계 형식과 팔작 지붕을 갖춘 건물이며, 대운스님이 1914년에 중국 항주 영은사에서 조성한 석가모니불상이 봉안되어 있는데, 붉은색 계주와 진홍빛 가사 안자락 등 청나라 말기 불상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극락전-고종 9년(1905) 대운스님이 빨간 주머니를 얻는 꿈을 꾼 뒤 한양에 가니 어느 노보살님이 대시주를 하며 자기가 죽은 뒤 3년간 염불해 주기를 원하였다. 이리하여 쇠락한 극락전을 중건하고 萬日會를 결성하여 염불소리가 끊어지지 않게 하였던 곳이다.

보광전-1689년 조선 숙종의 정비 인현왕후가 장희빈에 의해 폐위된 서인 시절 보광전에 기도드렸던 인연으로 그 후 조선 말기까지 왕실의 상궁들이 내려와 기도한 곳이다. 목조 42수 관세음보살상이 봉안되어 있다.
 
율수재
율수재(聿修齋)는 봉계마을을 지나 서쪽으로 500m쯤 떨어진 곳에 위치한 초라한 삼간 기와집이지만 앞뜰에 아담한 연못이 있고 뒤는 낮은 산으로 둘러 쌓여 고즈넉한 옛 선현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1686년 매계 조위 선생(梅溪曹偉先生)이 태어나서 공부하고 어린시절을 보내던 곳을 기념하여 가는 기둥에 보잘 것 없는 건물을 짓고 정면에 "매계구거(梅溪舊居)"란 액자를 걸어놓았다. 율수재의 도덕문(道德門)은 1707년(숙종34) 매계선생이 죽은지 204년만에 나라에서 문장(文莊)이라 시호(諡號)가 내려 그 기념으로 세운 대문인데 시법(諡法)에는 도덕 박문으로 인하여 문(文)이라 하고, 행함이 바르고 뜻함이 온화하므로 인하여 장(莊)이라 하여 <道德博文曰文, 履志和曰莊>으로 도덕문이라 이름했다.
가산의 몰수로 남긴 것이 없지만 문집 34권이 직지사에 소장되었다가 없어지고 1718년에 매계문집이 발간되었고, 1745년에 중간된 것이 지금 전해지고 있다.
 
수도암
통일신라 헌안왕 3년(859)에 도선국사가 창건한 이래 여러번의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경내에는 삼층석탑과 약광전 석불좌상 등의 문화재가 있으며 수도계곡은 갖가지 비경을 품고 있다.가야산 북서쪽 경북 김천과 경남 거창의 경계에 우뚝 솟은 해발 1,317m의 준봉인 수도산(修道山)은 불령산, 선령산이라고도 한다.
참선 수도장으로 유명한 신라 말때의 수도암이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수도산에는 청암사,백련암,극락암,수도암등의 사찰과 암자가 있다.
수도산 북쪽 기슭의 골짜기를 불령동천이라 하는데 심산유곡을 따라 울창한 수목과 옥류가 어우러진 불령동천의 그윽한 풍치는 비경이다.
 
수도계곡
수도산 일대를 굽이치며 흘러내리는 수도계곡은 갖가지 비경을 그 속에 품고 있다. 대표적인 명소로 와룡암과 용소폭포를 들 수 있다. 이 두 곳은 조선시대의 대학자 정한강(鄭寒岡) 선생의 무흘구곡(武屹九曲, 김천·성주일대의 숨은 절경 9군데를 예찬한 노래)에 나란히 포함될 정도로 그 경치가 빼어나다.

수도암과 청암사로 갈라지는 갈림길에서 2km 정도를 올라가면 와룡암이 나타난다. 계곡에 가로놓인 이 널찍한 바위는 누워있는 용의 형상을 닮았다고 와룡암(臥龍岩)이라 불린다. 이 바위에 몸을 기대고 흐르는 물소리에 귀를 기울이면 세상 근심은 금새 사라지고 만다. 와룡암에서 한참을 올라가면 계곡 왼쪽에 용소폭포가 나타난다.

이 폭포는 용이 살다가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이 깃든 곳으로 하얗게 부서지는 물보라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주민들은 가뭄이 들 때마다 이 폭포 아래 모여 기우제를 지내는데, 제사를 지내고 난 뒤 폭포가 울음소리를 내면 반드시 비가 온다는 전설이 있다. 이외에도 수도계곡에는 옥구슬 같은 물방울이 바위 위를 흘러내리는 옥류대와 흐르는 물살에 온갖 번뇌를 씻어 보낸다는 수선대 등이 절경을 이루고 있다.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10
전체접속자 : 97,196